철도 ‘덕후’들은 필견! 역사적 가치 높은 역사(駅舎)상업 시설로 변신한 ‘마치 에큐트 칸다 만세이바시(万世橋)

한때 도쿄의 동서를 잇는 중앙선 칸다~오차노미즈 사이에 있었던 ‘만세이바시(万世橋)역’이, 역으로 역할을 마치고 그 모습을 남긴 채 ‘마치 에큐트 칸다 만세이바시’라는 상업 시설로 다시 태어났습니다. 이 아름다운 붉은 벽돌로 지어진 육교에서 철도 ‘덕후’들 이라면 더 감탄을 자아내는 명소가 많이 있습니다.

계단에서 느껴지는 역의 역사

이전의 만세이바시 역은 JR 아키하바라 역 바로 옆에 위치했습니다. 만세이바시 역이 완성 된 것은 1912 년.  당시 일본의 철도는 유럽식 건축 양식의 벽돌로 지어졌습니다.

구 만세이바시 역은 아치형 육교가 인상적. 바로 옆에 흐르는 칸다 강과 사진을 찍고 싶어집니다.
mAAch ecute KANDA MANSEIBASHI

당시의 건축으로 남아있는 것은 최근 공개 된 ‘1912 계단’.

‘1912 계단’은 사실 독일 베를린 역과 똑 닮았습니다. 자그만한 장식품들이 유럽 분위기를 냅니다.
타일과 타일 사이에 모르타르가 조금 분위기가 있습니다. 사실 ‘후쿠린메지’라는 고급 숙련자가 가능한 장식으로 되어 있습니다.

만세이바시 역은 한 번 화재로 소실이 되었고, 건물의 기초를 이용하여 재건했지만 1943 년에 역으로의 역할을 마쳤습니다.

불과 7 년 밖에 사용되지 않은 만세이바시 역의 ‘1935 계단’은 1912 년의 것보다 조금 다 현대화 되어 있습니다.
당시의 역전은 번화가였습니다. 전시하고있다 만세이바시 역의 모형이 아주 깊은

플랫폼에 올라 가보자!

‘1935 계단’을 올라가면 무료로 견학 할 수있는 전망대가 있습니다. 옛날에는 승강장이였던 이곳. 여기에 앉으면 쉬지않고 통과하는 중앙선 열차, 그리고 나리타 익스프레스를 가까이서 구경 할 수 있어 재밌습니다.

그리고 이 플랫폼에는 유리 벽으로 된 레스토랑 ‘플래티넘 피쉬’가 있어, 눈앞을 달리는 기차를 바라 보면서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.

바로 옆에서 풀 스피드로 통과 열차는 박력 있습니다.
피칸 파이!

마치 에큐트 칸다 만세이바시의 철도 ‘덕후’, 아니면 저 같은 건축에 관심있는 모든 이 에게는 너무나 매력적인 곳! 구 역사의 옛 정취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이고 세련된 상업 시설로 재이용하고 있는 점이 흥미롭습니다.

다음 2부에서는 ‘마치 에큐트 칸다 만세이바시’ 내 추천하는 맛집과 쇼핑 명소를 소개할테니 기대해주세요!


마치 에큐트 칸다 만세이바시

https://www.ecute.jp/maach/
도쿄도 치요다구 칸다스다쵸 1-25-4
Google Maps: https://goo.gl/maps/jiH1D7xTwf1sEK9u7
액세스 : 아키하바라 역, 칸다 역, 오차노미즈 역, 신오차노미즈 역, 아와지초 역, 오가와마치 역, 이와모토초 역